[Shopping]



DFO / 디에프오 @Brisbane Airport




호주에는 Myer / David Jones 등 일반 쇼핑센터 내에 들어가는 백화점이 있고, 보통 유명한 , 사람들이 선호하는 브랜드들


또한 쇼핑센터 내에 입점해 있다. 


Westfield 와 같은 쇼핑센터를 가면 이들을 모두 갈 수 있으나, 매번 웨스트필드에서만 쇼핑하는 것은 약간... 지겨움이 있다.


첫번째 차선책으로는 집근처의 Tk Maxx 가 있다. 미국에서 만든 아울렛인데 호주에도 입점해 있다. (Tk Maxx 글 클릭)


두번째로는 오늘 포스팅할 DFO 와 하버타운이 있다. 세번째는 퍼시픽 페어 정도...? (퍼시픽 페어 글 클릭)





DFO와 하버타운은 각각 브리즈번 공항, 골드코스트에 위치해 있어서, 가는 데 꽤 노력이 필요하다.ㅎㅎ


이 두 곳은 약간 비슷한 듯 다른데, 일단 브랜드들이 아울렛 가격으로 판매를 하고 있다는 것이 공통점이다. 


DFO는 실내이고 하버타운은 바깥에 있다. 날씨나 선호도에 따라 둘 중 어디로 쇼핑을 갈지 결정하는 편이다. 


보통 입점해 있는 브랜드가 비슷하나, 하버 타운 쪽이 훨~씬 많은 브랜드가 있다. 


오늘은 Nudgee Beach 근처에서 브런치를 먹고, DFO에 잠깐 들러 쇼핑을 하기로 마음 먹었다.





주차장에 차 댈 곳이 없어서 차에서 아주 많은 시간을 소요한 후, 반가운 DFO 간판을 볼 수 있었다. 


DFO 주차장은 제한시간 같은 것은 없고, 야외 혹은 언더커버가 있는 야외에 차를 대야 한다. 


물론 언더커버가 있는 자리는 한 번도 대본 적 조차 없다. ㅎ.ㅎ 뜨거운 여름에는 DFO에 한참 차를 세워놓았다가, 


타는 것이 굉장히 곤혹스럽다. 


주차장이 꽤나 큰 편임에도 불구하고, 매번 주차 자리를 찾느라 눈을 동그랗게 뜨고 있어야 한다. 





첫 번째 브랜드는 Seed. 호주의 여성 브랜드로, 나는 한국에서부터 알던 브랜드이다. 꽤 유명한 듯..........?


무난한 가격과 무난한 디자인의 조합으로 꽤 선호도가 높은 브랜드이다. 


여기는 DFO 이므로, 가게 내부가 fancy하거나 하지는 않다. 대신 가격이 싸니까 그것으로 만족!





보통 DFO의 많은 브랜드들이 이렇게 50% 세일을 적용하고 있다. 


이 날 씨드는 택에 있는 가격에서 50%를 추가적으로 더 할인하고 있었다. 신나...!!!!!!!!


거의.. 득템 수준의 가격으로 옷을 살 수가 있다. 물론 이월 상품, 비 인기 상품이 많으므로 잘 찾아야 건질 수 있다. 





이 매장은 크록스이다. 호주에서는 크록스를 상당히 많이 신는다. 


특히 브리즈번은 사계절을 크록스로 나는 사람이 있을 정도다. 겨울이 그다지 얼어 죽는 수준이 아니라, 구멍이 뽕뽕 난


크록스를 신기도 한다. 


이 매장도 마찬가지로, BUY 2 GET 1 FREE 행사를 진행중이다. 그런데 1개 살 일도 없어서 과감히 패쓰!





이건 반가워서 찍어본 지오다노...ㅎ.ㅎ


내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한국의 지오다노 옷과 호주의 지오다노 옷은 질에서 차이가 있는 것 같다. 


자세히는 모르지만.......... 왜 호주 옷은 다 질이 안 좋게 느껴지는지 모르겠다. 





Peterlaxender 라는 호주 브랜드이다. 저 럭셔리한 강아지가 이 브랜드의 마스코트? 로고? 이다. 


잠옷 등 홈룩을 파는 곳인데, 꽤 귀엽고 예쁘고 질 좋은 옷들이 있어서 좋아하는 브랜드이다. 


누군가에게 선물 주기에도 굉장히 좋고, 내가 사서 입을 때도 기분좋은 디자인이 많은 곳이다. 





브리즈번 시티 한복판에도 있는 Colette 라는 브랜드이다. 


처음에는 프랑스 편집샵 이름인 줄 알고 깜짝 놀라 들어갔으나................ 그냥 흔한 악세사리 가게이다. 


가방도 팔고 귀걸이, 목걸이 등 많고 다양한 악세사리를 팔고 있다. 


호주에서 흔한 악세사리 가게는 Lovisa (로비사), Colette (콜레트) 이렇게 두 개가 있는 듯 하다. 


DFO 내에도 아마도 로비사도 있었던 것 같으나, 따로 사진을 찍지는 못했다. 





뜬금없이 옷 쇼핑하다가 만날 수 있는 초콜릿 가게. 이름은 Lindt 이다. 


보통 초콜릿보다 훨씬 맛있고, 선물로도 많이들 구매하는 것 같다. 


일반 슈퍼마켓에서도 팔긴 하는데, 아마도 가격차이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난 늘 DFO 는 옷을 사러 오기 때문에, 보기만 보지 한 번도 들어간 적은 없었다. ㅎ.ㅎ 





여긴 폴로 랄프로렌이다. 사실 상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브랜드이다. 


보통 한국에 선물 사가거나 할 때에도 여기에서 많이 사는 편이다. 


물론 다 싸고 저렴한 건 아니고, 때를 잘 만나면 아주 저렴하게도 옷을 살 수 있다. 


비인기 컬러같은 폴로 카라티는 아주 저렴할 때는 29불에도 살 수 있다. 보통은 DFO에서 49불에 파는 것으로 기억한다. 


Myer에서는 70~80불 정도 한다. 생각보다 차이가 많이 난다. 


물론, 여기에서 신상 곰돌이 니트는 거의 300불 정도의 가격에서 팔고 있었다. 





타미 힐피거 역시 폴로와 함께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브랜드이다. 


DFO와 하버타운 모두 타미 힐피거와 폴로 브랜드가 입점해있다. 가면 꼭 들리는 브랜드들. 


그리고 내가 워낙 폴로나 타미 스타일의 깔끔 베이직한 옷을 좋아한다. 


실패 확률이 적고.. 특히 전형적인 호주의 옷들보다는 질, 디자인 면에서 조금 낫다고 생각한다. 


이 날 갔을 때는 타미 원피스가 할인 중이라서 한 개 구매했다. 





Fossil 이다. 이상하게 이 브랜드에서 가방, 지갑 등 깔끔하고 예쁘다고 생각은 하지만, 막상 산 적은 없는 것 같다. 


작은 클러치 같은 지갑이 깔끔하고 똑 떨어지게 나왔던데, 살까 고민하다가 크게 필요하지 않아서 또 그냥 나왔다. 





스타일만 잘 맞으면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Fossil의 시계들. 전부 99불이다. 


누구 선물 주기에도 가격이 적당하고 꽤 좋은 선물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여기는 The cosmetics company store 이다. 안쪽에 SK II, 바비 브라운, 맥 등 다양한 화장품 들이 각 섹션에 있다. 


흔하게 볼 수 없는 브랜드 들이 많고, 또 세포라/메카 와는 다른 화장품들을 팔고 있다. 


여기는 좀 더 자세히 포스팅하려고 따로 사진을 더 찍었다. 여자니까 화장품이 중요... 





마지막으로 내가 좋아하는 Towel 및 침대 시트 브랜드이다. 


아울렛이라서 가격이 조금은 저렴한 편이지만, 보통 Myer 에서는 침대 시트 한 장에 300불 할 정도로 고급 브랜드이다. 


여기 수건이 질이 좋고 색감도 예뻐서 자주 사서 썼었다. 수건이 죄다 70% 중이였다. 


딱 이 주변에 몇몇 침대 시트, 담요 등을 파는 브랜드 들이 함께 있다. 한꺼번에 가격비교 하기에 편리했다. 



이외에도 너무 많은 브랜드들과 너무 많은 것들이 있었지만, 사진을 전부 찍지 못하였다. 


그리고 찍은 사진도 용량 제한 때문에.. 전부 올릴 수도 없다 ㅠ_ㅠ 


Country Road, Calvin Klein, Victoria Secret, Decjuba, Novo, Orton, Sunglass Hut, Quick Silver, Witchery, Cue 등등..


https://www.dfo.com.au/brisbane/stores/    -> 여기를 클릭하면 DFO Brisbane에 입점한 모든 브랜드를 볼 수 있다. 





이렇게 공항 가는 길을 가다가 갈 수 있다. 


참고로 DFO는 Financial Year (회계년도) 가 끝나느 6월에 어마어마한 세일이 있다. 이 때에 꼭 방문해야 한다. 


그리고 Boxing Day인 크리스마스 철에도 큰 세일을 진행한다. 느낌상으로는 6월이 더 할인폭이 크고 물건도 많다. 


구글 맵에 검색하면 DFO Brisbane과 DFO Jindalee 이렇게 두 곳이 나오는데, DFO 브리즈번으로 오면 된다.


진달리에 있는 DFO는 규모가 좀 작고.. 많은 브랜드들이 빠져있는 상태라.. 그렇게 추천하지 않는다. 


공항 옆에 있는 Brisbane DFO를 검색하여 와야 한다. 





Posted by 모두/Mod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Medicine]



Berocca / 베로카 (Mango & Orange)





호주는 한국에서 건강식품으로 유명한 나라이다. 


아무래도 깨끗한 자연 등의 이미지가 주는 효과인 것 같기도 하고, 실제로 성분이 좋은 것을 많이 판다. 


특히, 한국사람들은 호주 여행 후, 선물로 Swisse, 블랙모어 등의 브랜드에서 건강식품 / 약을 구매하는 편이다. 





이렇게 좋고 유명한 건강식품, 약을 팔고 있으므로, 자꾸 구매해서 먹어보게 됐었다. 몸을 생각할 나이^^;;


그런데 약이라는게 매번 챙겨먹기도 힘들고.. 자꾸 잊어버려지는 것 같다. 그래도 지금까지 하루에 하나씩 꼬박꼬박 


먹고 있는 약 아닌 약이 있으니, 바로 발포 비타민이다. 


회사에서 하루에 한 잔씩 계속 먹고 있다. 물에만 녹혀서 먹으면 되니 사용방법도 간단. 심지어 맛도 있다!!!! ㅎ.ㅎ





베로카 발포 비타민이다. 여러가지 비타민 성분이 있는데, 한 알에 쫙 들어가 있는 모양이다. 


이렇게 길고 얇은 통에 한 정씩 차곡차곡 들어있다. 한 통에 15알이다. 


이 긴통을 3줄씩 한 박스에 넣어서, 울월스나 콜스나 약국에서 판매하고 있다. 


가격은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 한 줄에 약 8불 정도해서 한 박스에 약 25불 선에 구입한 것 같다. 


(이것 역시 세일 기간을 노리면 싸게 구입할 수 있다. 보통 30% 세일을 자주 했다.)





Berocca에 들어간 성분 확인. 비타민이 아주아주 많이 들어가있다. 


이걸 하루에 한 잔씩 딱 일주일정도만 먹어도, 약간 덜 피로하다는 생각이 든다. 


뭐 더 힘이 솟고 눈이 반짝반짝 피부가 매끈매끈, 이런 드라마틱한 효과는 없지만!!


그래도 안 먹을 때와 먹을 때가 묘한 차이가 있다. 물론 플라시보 효과일 가능성도 있긴 하다! 하하!


권장 용량도 딱 하루에 한 알이다! 하루에 한 번 시원한 물에 녹혀서 먹으면 된다. 





뚜껑을 제거하면 이렇게 매끈한 포장용지로 한 번 더 봉해져있다. 


맛은 보이는 것처럼 망고 & 오렌지 이다. 


베로카도 여러 맛이 있는데, 처음에 먹었던 것은 Barry 맛이였다. 그런데 샛분홍한 색깔과 밍밍한 맛때문에 그다지... 


망고 & 오렌지를 먹은 이후로는 무조건 이 맛만 먹는다. 일단, 훨씬 맛이 강하게 나고 상큼하다. 


밍밍하지 않고, 색은 주황색과 노랑색의 중간 색 정도를 띈다. 





안을 개봉하면 이렇게 차곡차곡 발포 비타민이 있다. 이렇게만 열어도 향긋한 비타민 향이 가득 느껴진다. 


시원하게 얼음을 동동 띄운 물에 비타민 하나를 딱 넣으면, 소리부터 시워하게 솨아~ 한다. 


특히, 스파클링 워터가 있을 때에는 스파클링 워터에 넣어서 먹는다. 그러면 거의 탄산음료 수준의 맛이 난다. 


보통 회사에서 먹을 때는 물밖에 없으므로 물에만 타먹는데, 그것도 아주 매력적인 맛이다. 


몸에 좋은 것이 쓰다는 말은 옛말인가보다. 맛있고 몸에도 좋은 비타민을 추천한다 ㅎ.ㅎ 



+ 참고로 베로카는 호주산은 아닌 듯 하다. 그런데 호주에서 워낙 작은 슈퍼마켓에만 가도 팔아서 유명하다.


너무 여기저기 있어서 사실 호주산 인 줄 알았다. 검색해보니 한국에서도 찾아보면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는 것 같다. 


그래도 한국에 비해 호주에서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것 같으므로, 선물로도 추천한다. 






Posted by 모두/Mod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Brisbane]



Go Bull / 꼬불 @Sunnybank




브리즈번에는 꽤 많은 한국인들이 살고 있어서, 곳곳에 한국 맛집이 많은 편이다. 


오늘은 그 중에서 곱창을 전문으로 하는 꼬불에 다녀왔다. 


약간 기름진 음식이 먹고 싶어서 고기를 먹을까 곱창을 먹을까 하다가 곱창집에 왔다.




한국에서는 곱창집이 약간 술집같은 느낌이 나는 곳이 많지만, 꼬불은 여느 한인식당 중 하나인 곳이다. ㅎ.ㅎ


다른 음식도 하고 있지만, 독특하게도 곱창이 이 집의 메인 음식이다. 


호주에서 곱창을 즐기기가 쉬운 일은 아닐 것이라고 추측한다. 





가게 전면에 커다랗게 붙어있는 메뉴판을 찍었다. 


보이는 것 처럼 구워먹는 곱창, 곱창전골, 빨간 곱창 볶음, 그리고 여러 국물 요리 (설렁탕 등) 도 있고


굉장히 다양한 메뉴를 팔고 있다. 


그래도 꼬불에 오는 이유는 구워먹는 곱창을 먹기 위해서 이다. ㅎ.ㅎ 





보통 너도나도 1번 모듬구이를 시켜서 먹는다. 곱창, 대창, 막창이 섞여서 나오고 사이즈는 두 개가 있다. 


일반 사이즈가 2인 기준인 듯 한데 38불이고, 큰 사이즈는 48불이다. 


사실 다른 사이드를 먹지 않고 곱창만 먹어서 배부르려면 둘이서 라지를 시켜도 된다. 곱창은 술술 들어간다. 


기대되라!






아까 거대 메뉴판에 적혀있던 것 처럼, 모듬구이를 시키면 공짜로 콘치즈와 된장찌개가 나온다. 


그런데 몇 달 전부터 된장찌개 대신 소고기무국이 나오고 있다. 아예 메뉴가 변경되었다고 들었다. 


소고기무국은 보통 곱창을 먹으면서 한 숟갈씩 떠먹는 편이고, 에피타이저로 콘치즈를 먹는다. 





소스는 이렇게 두 가지 이다. 오른쪽 소스가 쌈장소스인데, 나는 이 소스만 좋아한다. ㅎ.ㅎ


원래는 그냥 빨간 소스인데, 함께 나오는 청양고추를 잔뜩 넣어서 곱창에 하나씩 올려서 먹는다. 


이렇게 먹으면 약간은 기름질 수 있는 곱창도 깔끔하게 넘어간다. 야채의 중요성.





밑반찬으로 나오는 다른 것들도 찍었다. 미숫가루인가.. 하얀 가루를 주는데.. 나는 보통 잘 안찍어먹는다. 


한참 한국에서 삼겹살도 저런 것에 찍어먹으라고 나오던데.. 별로 내 취향은 아니라 패쓰!


양파와 부추가 들어간 샐러드가 딱 곱창에 어울린다. 간장양파도 제공한다. 


곱창과 잘 어울리는 것들이 함께 나와서 더 좋다. 





양파와 한데 볶아지고 있는 곱창모듬! 오늘은 둘이 먹는데, 밥 없이 곱창으로만 배를 채울 생각으로, 라지를 시켰다. 


보통 주문이 들어가면 별도의 공간에서 이 모듬이 초벌구이 된다. 


어느 정도 구워지면 손님 테이블로 옮겨서 약간 더 구운 후 먹으라고 해준다. 


아무래도 곱창처럼 위험한 부위는 바짝 익혀서 먹는 것이 좋으니까 그런 프로세스를 거치는 것 같다. 


부추와 양파와 함께 곱창을 딱 먹으면 마치 몸보신이라도 하는 것처럼 힘이 솟는다. 





이건 같은 날이 아닌데, 곱창볶음을 시킨 날 찍은 사진이다. 빨갛게 볶아서 나오는데 여러 나라의 사람들 입맛을 


맞추느라 그런지, 그렇게 매운 편은 아니다. 맛있게 매운 정도....?


옛날에는 한국사람들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는데, 요샌 자꾸 중국사람들이 드문드문 많이 보인다. 


중국인들 사이에서 맛있다고 소문이 난 듯 했다. 


이 곱창볶음은 다 먹고 볶음밥을 해먹는게 진리! 곱창모듬도 다 먹고 곱창 기름에 볶음밥을 해먹는 것을 추천한다. 





볶음밥이 땡기지 않을 때는, 알밥 옵션도 있다. 사진은 없지만, 벤또도 꽤 맛있는 편이다. 


생각보다 알밥도 굉장히 맛있다. 양도 알차고 적당히 누룽지가 생겨서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꼬불 위치이다. 파인랜즈 쇼핑센터에서 걸어올 수 있는 거리이다. 


보통 파인랜즈까지는 130번, 140번 버스가 다니므로 대중교통으로 오기에도 무리가 아닌 곳이다. 


호주에서 먹기 힘든 곱창이 생각날 때, 꼬불을 추천한다. 


꼬불은 쇼핑데이인 목요일이 쉬는 날이다. 방문한다면 목요일을 피해서 가는 것을 추천한다. 






Posted by 모두/Mod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Cosmetics]



Garnier Cleansing Water / 가르니에 클렌징 워터




요새 한국은 미세먼지가 난리라는데.. 호주는 그에 비해 정말 속시원할 정도로 깨끗한 하늘이 있다. 


그래서 그런지 아무래도 피부 트러블같은 것도 한국보다는 조금 덜 나는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늘 클렌징은 깨끗하게 해야하고, 늘 관리해줘야 피부는 안정한 상태가 되는 것 같다. 

 






요새는 너무 많은 클렌징 제품이 나오고 있는데, 화장을 진하게 한 날은 꼭 2차세안을 해주는 편이다. 


클렌징폼은 보통 닥터 브로노스를 사용하고 있고, 1차 세안 제품으로는 클렌징 워터를 사용하고 있다. 


제일 처음 접한 클렌징 워터는 바이오더마 제품이다. 쓰고 나서 청결하고 산뜻한 느낌에 반했다. 


그런데 호주에 와보니 열에 아홉이 가르니에 클렌징 워터를 쓰고 있길래, 한번 갈아타봤다. ㅎ.ㅎ 





사실 이번이 첫 구매는 아니고, 이전에도 한 3~4통 정도 가르니에 제품을 이용했다. 


처음에는 이 제품보다 비싼 바이오더마만 이용했으나, 한번 가르니에를 이용하고 나니 떠나지를 못하고 있다. 


가격에서 오는 장점도 있고 산뜻한 마무리감 등 효능도 사실 큰 차이가 없는 듯 하다. (개인주의)


꼭 비교를 통해서 이게 더 좋으니까 쓰자 라고 결정했다기 보다는, 아 이 제품이 좋구나~ 해서 정착한 케이스이다. 


앞면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No rinse needed 이다. 일반적인 클렌징워터에 전부 적혀있는 문구이지만, 나는 보통 


2차 세안에 사용하므로 그냥 클렌징폼으로 한 번 더 닦아준다. 


눈화장도 상당히 잘 지워지는 편. (아이라이너, 섀도우 등)





MADE IN POLAND. 나는 가르니에 제품이 독일 제품으로 알고 있는데, 만들어진 것은 폴란드인 모양이다. 


사용방법은 화장솜에 적당량을 취해서 얼굴에 사뿐사뿐 문질러서 화장을 지워내면 된다. 


보통 화장솜 3~4매 정도를 쓴다. 2장까지는 많은 화장품이 묻어나오고 3장째부터는 먼지 등 부드럽게 제거해준다. 


나는 프라이스라인에서 산 화장솜을 쓰고 있다. 브랜드는 잘 기억이 나지않지만, 보라색 패키징 제품이다. 





클렌징 워터가 나오는 입구 사진이다. 


물론 한 번 탁 하고 열어야 하여 이물질이 들어갈 일은 없긴 하지만....


 보통 입구가 잘 더러워지거나 먼지 등이 낄 수 있어서 종종 알코올 솜같은 것으로 한 번 지나가준다. ㅎ.ㅎ 





왼쪽이 새로 사온 클렌징 워터. 그리고 오른쪽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클렌징 워터이다. 


약 1/3 정도 남았는데, 콜스에서 세일을 하길래 부랴부랴 집어왔다. ㅎ.ㅎ 원래 정가가 약 13불 정도하는 듯 한데...


몇일 전 50%를 해서 아마도 $6.95 에 구매할 수 있었다. 럭키!!!!!!


이런 날은 몇 개씩 쟁여놔야지 해서 총 두개 구매했다. 자주자주 세일을 이곳 저곳 (울월스, 콜스, 프라이스 라인, 테리화이트)


에서 하므로, 늘 저렴하게 겟할 수 있다. 


한국에서는 인터넷에서 약 6천원 ~ 7천원 선에서 구매할 수 있는 듯 하다! :)






Posted by 모두/Mod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바일 정보창고 2018.05.18 06: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오늘 하루도 화이팅 하세요~! ^^


[Brisbane]



Cafe Pronto / 카페 프론토 @Brisbane City



요새는 날씨가 쌀쌀해서 그런지 따뜻한 국물 음식이 자꾸 생각이 난다. 


친구들을 만나서 시티에 있는 샤브하우스에서 따뜻한 샤브샤브를 먹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친구의 강력추천으로 인해 카페 프론토라는 곳을 가게 되었다.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있는 곳이라고 예전부터 들었던 곳인데, 한번도 가본 적은 없었다.


위치도 시티라 지나가면서 본 적은 많았지만, 갈 기회가 잘 없었다. 


뜬금없이 웨스턴 푸드를 먹게 되었으나, 이왕 먹게 된 것 맛있게 먹자고 생각했었다. 


안 따뜻해도 맛있으면 다 좋아 ㅎ.ㅎ





카페 프론토 앞. 우유를 부어서 잎사귀를 만든 듯한 로고 디자인 꽤나 심플하고 예뻤다. 


사진상으로는 지나다닌 사람도 별로 없는 한적한 거리처럼 보인다. 


하지만 실상은 직장인들이 꽤 많이 오고가는 스트리트이다.





얼른 음식이 먹고싶어서 자리를 잡고 앉았다.


약간 오늘은 샤브샤브처럼 가벼운 음식이 먹고 싶은 생각이 자꾸 들어서 Vegetarian Risotto를 시키기로 결정했다.


듣던대로 가격은 $14.50 으로 저렴했다. 페타 치즈가 올라가는 것도 신기하고 기대!


고기가 들어가든 안 들어가든 가격이 동일한 걸 보니 뭔가 손해였나 하는 생각이 든다. ㅎ.ㅎ 


리조또가 맛있다고 하여, Chicken Risotto도 시키기로 했다. 





커피 가격이다. 나는 아몬드 밀크가 들어간 핫 라떼를 시켰다. 가격은 5불.


호주에 살다보니 이런 A4에 성의없는 듯 출력된 메뉴판에도 익숙해지긴 했으나...


무슨 문서도 아니고.. 한국은 이런 메뉴판 하나에도 다 세심한 신경을 썼던 듯 한데!!


그렇지만 이러한 것이 또 호주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편하고 여유롭고 시선에 목매이지 않는!





음식을 전부 쉐어해서 먹기로 얘기했었는데, 의외로 내가 먹고 싶어했던 베지테리안 리조또가 일등으로 나왔다. 


하얗게 올라간 페타와 나폴리탄 소스의 빨강색이 아주 대비되어보였다. 


나는 Sun dried tomato를 굉장히 좋아하는데, 곳곳에 있는 것이 눈에 들어왔다. 


맛은 너무너무 맛있었다. 샤브하우스 포기하고 온 것을 후회하지않을 정도로 깔끔하고 맛있었다. 


가격은 14.50불.





큼지막하고 청키해보이는 치킨이 있는 치킨 리조또이다. 


크리미한 소스가 들어갔는데, 소스에 묻어있다기보다는 Chicken Stock이 자작하게 있어서 약간 촉촉한 죽같이 나왔다. 


이것도 되게 고소하고 맛있었다. 내가 생각한 크림 리조또와는 좀 달랐지만, 너무 매력적인 맛이었다.


가격은 동일하게 14.50불이다. 





친구가 시킨 버거. 사실 내가 시킨 게 아니라서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 치킨 버거 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원래 버거란게 한번 해체되고 한입먹고 나면 안이 중요한게 아니라.. 속재료를 별로 신경쓰지 않고 먹었다. 


가격은 13.90불이다. 맛이 없지는 않았지만, 리조또가 훨씬 맛있었다. 





생각보다 너무 맛있었던 파스타. 메뉴판 마지막에 있는 오늘의 파스타이다. 


사실 레스토랑이나 식당에 가서 그날의 메뉴 이런 것을 시키는 편은 아니다. 


뭐 가끔은 취향이 일치해서 시킬 때도 있긴 하지만, 보통은 그날의 메뉴를 그렇게 따라가는 편은 아니다. 


근데 사실 파스타가 리조또보다 더더더 맛있었다. 통통한 새우와 올리브, 오일 파스타의 조합이 아주아주 맛있었다. 


매일매일 그날의 파스타가 변하겠지만, 우연히라도 같은 메뉴가 나올 수 있으니까 추천한다!





맛있는 리조또와 파스타를 맛볼 수 있는 카페 프론토의 위치이다. Ann St 에 위치해있다.


시티에 나올 일이 있거나 시티에 사는 사람들은 가볍게 가서 한 끼 하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라고 생각한다. 


가격대비 고 퀄리티의 음식을 맛볼 수 있다. 





Posted by 모두/Mod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New South Wales]



Urban Espresso Lounge @ Coffs Harbour





콥스하버를 가기 전부터 콥스하버에 맛있는 브런치 카페가 즐비하다는 소문을 들었었다. 


몇 몇 군데 추천을 받기도 했으나, 너무 다 맛있어 보이고 좋아보여서 큰 결정장애에 걸려버려서.. 


그냥 그 때가서 땡기는 곳으로 가야겠다고 생각하고 그냥 콥스하버에 도착해버렸다. 




다음 날, 당장 브런치 카페를 가야해서 급하게 차에서 검색을 했다. 부랴부랴..


그래서 고른 곳이 Urban Espresso Lounge 이다. 구글 맵 상 사진, 위치 전부 괜찮아서 결정했다. 


하지만 얼반 에스프레소로 가는 길이 순탄치 않았으니..................





원래 Every Sunday 에 이 마켓이 열린다는 얘기를 듣고, 일요일 아침에 마켓을 들러 구경하고, 


근처에 있는 Urban에 가서 브런치를 먹으면 되겠다! 가 계획이였는데..


지난 번 포스팅에서 말했듯이, 이름을 알 수 없는 호주식 철인 3종 경기가 진행중이라서, 


제티 비치 쪽으로 가는 거의 모든 도로가 통제되어있었다.  ( 제티 비치 포스팅 <- 클릭 )


물론 브로셔에 있는 마켓도 아예 열지 않는 상태. 마켓도 못가게 하더니, 브런치 가게도 못가게 하다니!!!!


다 포기하고 막히지 않은 도로에 있는 브런치 카페를 갈까 했지만, 그냥 우기고 조르고 해서 빙~ 둘러서 


얼반 에스프레소 라운지를 가게 되었다. 





힘들게 간 만큼 맛있길 기대하며 내렸다. 빨간 얼반 에스프레소 간판이 보이자마자 건너편에 차를 세웠다. 


여기가 약간 브런치 스트릿인지 추천받은 브런치 카페들이 거의 다 이곳에 있었다.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도로가 전부 봉쇄되어있었다. 


나의 추측이지만, 저 막힌 곳을 따라서 사람들이 마라톤 같은 것을 하는 듯 했다. 


저것 때문에 또 어마어마 돌아서 얼반에 갈 수 있었다. 어렵게 찾아왔으니, 더 맛있길! 





얼반 에스프레소의 포인트 컬러가 다홍색인 모양이다. 


나머지 색을 전부 블랙 & 화이트로 가져가면서, 전체적으로 모던하고 세련된 느낌이 났다.


나는 Corn Fritters를 먹기로 결정! 가격은 $16.90불. 브런치 카페치고 저렴한 가격! 


같이 간 친구는 Brekky Tacos (3) 을 골랐다. $15.90불. 해쉬 브라운이 같이 나온다는 점이 신선!






나는 씨원한 아이스 라떼를 한 잔 마시기로 결정했다. 


주변 사람들을 돌아보니 이 카페는 음료 중에서는 쥬스가 제일 유명한 듯 했다. 


그래서 High도 한 잔 주문했다. 안에 들어가는 과일은 딸기, 사과, 수박, 민트 이렇게 이다. 


호주는 전반적으로 생과일 주스 가격이 너무 비싼 것 같다. 한국도 그런가..?





시원한 얼음이 동동 떠있는 아이스 라떼. 


커피는 아주 맛있고 시원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다만 아쉬웠던 것은 양이 너무 적었다. 


맛있었기 때문에 더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얼반 에스프레소의 전체적인 분위기이다. 먼저 나온 커피를 한잔 마시면서 풍경을 쭉 둘러볼 수 있는 카페이다. 


도로가 통제되어있어서 차가 한 대도 안 다녀서 그런지, 더 상쾌하고 프레쉬한 기분이였다. ㅎ.ㅎ


안쪽으로 길~게 자리가 훨씬 많이 있었다. 나는 약간 바람을 느끼면서 먹고싶어서 바깥 같은 안쪽에 자리를 잡았다.





그 사이 주문한 음식이 나왔다. 콘 프리터인데 위에 잘게 조각난 파프리카와 양파가 잔뜩 올려져 있었다.


맛은 100점! 너무 맛있었다. 약간 브런치 & 멕시칸 음식의 조합처럼 특이한 맛이었다.


새로운 맛인데 맛있기까지했다. 최근 먹은 브런치 중 가장 만족스러웠었다. 


내가 아무래도 멕시칸 음식을 좋아해서 그런 것일 수도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음식도 예뻤다. ㅎ.ㅎ 


지나가는 사람들이 내 음식을 보고 Awesome!!! Good choice! 칭찬해줬다. 그리고 같은 걸로 달라고 오더하는 것까지 


들으니까 내가 만든 게 아닌데도 뿌듯뿌듯.. 





친구가 오더한 브레키 타코! 브런치 집에서 종종 이렇게 타코를 볼 수 있는데, 여기는 약간 소프트 타코를 사용한다. 


타코보다는 랩에 가까운 느낌. 모든 재료가 다 맛있고 좋았으나, 안 쪽에 있는 계란이 좀 짰다...


그것만 아니면 이 타코 역시 굉장히 맛있는 맛이다. 


그래도 브런치 집 타코 중 제일 맛있는 곳은 Cooparoo / 쿠퍼루에 있는 Picnic / 피크닉이라는 카페이다. 


계란을 빼고 먹으면 그래도 맛있게 잘 먹을 수 있다. 타코보다는 해쉬브라운이 기름지지도 않고 맛있었다. ㅎ.ㅎ 






얼반 에스프레소 라운지의 위치이다. 딱 제티 비치 쪽으로 넘어가는 길목에 위치해있다. 


이 날 여러가지 상황상 가기가 너무 힘들었는데, 그래도 힘들게 간만큼 너무너무 기분 좋아지는 아침을 즐겼다. 


콥스하버에 여행간다면 무조건 추천! :>


그리고 도로만 막히지 않는다면, 마켓도 바다도 가까이에서 구경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Posted by 모두/Mod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Brisbane]



Jolly's Lookout / 졸리스 룩아웃 @Mount Nebo




호주는 산도 높지 않고 건물도 높지 않아서, 높은 곳에서 내려다 볼 일이 잘 없어서인지 룩아웃을 자주 찾게 된다. 


브리즈번에서 룩아웃에 대한 글만 벌써 세 개째 작성하고 있다. 


모두가 다 아는 마운틴 쿠사 와 야경이 예쁜 마운틴 그라밧 룩아웃 에 이어서, 높은 산에서 바베큐하기에 너무 좋은 


졸리스 룩아웃이 이번 포스팅할 곳이다. (클릭 시 해당 포스팅으로 이동합니다)





룩아웃에 가면 높은 곳에서 예쁜 풍경을 감상하면서 차 한잔하고 마음 편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좋다. 


졸리스 룩아웃은 그 시간 + 바베큐까지 할 수 있어서 더욱 환상적인 곳이다. 


우연히 지나가다가 이름이 특이해서 들려본 후, 자주 찾고 있는 장소이다. 





쿠사와 연결된 산인 것 같은데, 쿠사를 지나서 한참을 산길을 달려야 졸리스 룩아웃에 도착할 수 있다. 


도착하면 이렇게 멋있는 풍경을 눈에 담을 수 있다. 


나무도 적당하게 심겨져 있어서 보이는 풍경을 해치지 않는 듯 하다. 


또 찾아갔던 날 날씨가 매우매우 좋았으므로, 더욱 좋은 풍경을 볼 수 있었다. 





한참동안 풍경도 감상하고 솔솔 부는 바람도 즐긴 후, 바베큐할 자리를 탐색했다. 


이 룩아웃은 그렇게 유명한 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좋다는 소문이 났는지 사람이 꽤 있었다. 


지붕이 달린 곳 밑에서 식사를 하는 것이 제일 좋은데 (햇빛도 가리고), 비타민 D를 생성할 운명이였는지...


다른 사람들이 와서 이미 자리를 피고 식사를 하고 있었다.


눈처럼 하얀 멍멍이도 목줄 하나 없이 돌아다니고 있었다. 이런게 호주의 매력이 아닐까.





풍경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쪽에도 바베큐 장소가 몇 곳 있어서, 그 쪽에 자리를 잡았다. 


제일 풍경이 예쁘게 보이는 곳은 역시 다른 가족들이 이미 고기를 굽고 있었다. 


나는 한국인이라 삼겹살을 챙겨왔는데, 옆에 다른 일행들은 커리 베이스의 닭과 감자를 굽고 있었다. 


바베큐하면 삼겹살인데!!!! 


워낙 거창한 비쥬얼과 냄새로 인해, 결국 옆의 일행이 무슨 고기냐 어떤 부위냐를 한참 묻고 갔다. 





졸리스 룩아웃 자체도 너무 예쁘고 바베큐 즐기기까지 좋은 일석이조의 곳인데!!!!


졸리스 룩아웃에서 조금만 차타고 내려오면 물놀이 및 야외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는 곳이 있다. 


사진에 나온 곳은 Walkabout Creek Discovery Centre 인데, 문을 열지 않아서 들어갈 수는 없었다. 


인포센터 같은 곳이다. 굳이 들리지 않아도 무방하다^^ 





쭉 길을 따라서 내려오다보면, 이렇게 물놀이를 즐기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을 볼 수 있다. 


크릭의 물을 가둬놓고서 안에 자유롭게 들어가서 놀 수 있게 해두었다. 


처음에는 어린 아이들만 노는 곳인가 했는데, 나이에 상관없이 사람들이 전부 들어가서 놀았다. 


햇빛도 뜨겁고 물도 적당히 따뜻하니, 사람들이 전부 물놀이에 심취해 있었다. 





사람은 그렇게 많은 편은 아니다. 물은 꽤 깨끗한 편이라서 찝찝하지 않게 놀 수 있다. 


그래도 이런 곳에 와서 한가롭고 여유로운 사람들을 바라보고 있으니, 여기가 진짜 호주구나~ 싶었다.


안타깝게도 오늘 나들이의 목적은 룩아웃 & 바베큐 였기 때문에, 물놀이할 옷을 전혀 챙겨오지 못했다. 


그래서 물놀이하는 사람들을 바라만 봐야 했다 ㅠㅠ





집에 가려고 하는데 세그웨이를 빌려서 탈 수 있는 시스템이 있었다! 


물에는 못들어가도 바람이라도 제대로 느껴보자 해서 15불 주고 20분을 대여했다.


우리는 사람이 꽤 여러 명이였는데, 세그웨이 개수가 제한이 있어서 일찍 일어난 새들만 세그웨이를 탔다. 


길을 따라서 쭉 세그웨이탈 수 있도록 되어있어서 친구들과 정말 좋은 시간을 보냈다. 


가격도 저렴하고 크게 몸이 힘들지도 않고 최고의 액티비티인 듯! 추천한다 ^0^


다음에는 수영복을 챙겨와서 패들보트를 타봐야겠다. 





여기가 룩아웃 & 바베큐를 즐길 수 있는 졸리스 룩아웃 위치이다. 


산 중턱 쯤인데 초록색 표지판을 따라서 가면 지나치지 않고 잘 도착할 수 있다. 




여기는 워크어바웃 디스커버리 센터. 여기를 찍고 가서 크릭을 찾아서 가면 된다.

세그웨이, 패들보트, 카약 등 대여해주는 사람들이 날이면 날마다 오는지는 잘 모르겠다. 

한 번 가서 먹고, 보고, 즐기고 전부 할 수 있어서 추천하는 히든 플레이스 이다. 

브리즈번 그리고 호주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하루가 될 것같다. 




Posted by 모두/Mod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Food]



Hot Chicken Flavor Ramen / 불닭볶음탕면 




호주에도 생각보다 다양한 한국 제품들이 들어와있다. 


그 중에서도 외국인들의 입맛과 호기심을 잡고 있는 제품이 불닭볶음면이다. 


물론 너무 매운 맛 때문에 호주 사람들에게는 인기가 없는 듯 하고, 중국인들이 꽤 선호한다. 


가까이에 있는 믿을 만하지 못한 한국인들의 권유로 먹어보았다가 우연히 매운 맛의 세계에 발을 들여놓은


호주 사람도 있다.





요즘은 불닭볶음면만큼 볶음 너구리가 중국인들 사이에서 약간 핫한 제품이 되었다. 


(나도 중국인 친구에게 추천받아 먹어보았다)


저번에 포스팅한 윤스 마켓에 갔다가, 중국샵에서 불닭볶음"탕"면을 파는 것을 보고 호기심이 들어 구매해보았다.


윤스 마켓에 대한 포스팅은 이곳이다. http://modoobrisbane.tistory.com/96




불닭볶음탕면은 윤스마켓에서 세일 중이라 약 4~5불 정도에 구매할 수 있었다. 


어쩔 때는 진짜 하나로 같은 한국 마트보다 윤스마켓에서 한국 제품을 더 싸게 구매할 수 있는 것 같다. 


윤스마켓 직원에게 물어봤는데, 꽤 인기가 많고 신제품이라고 강력추천해줬다. 





뒷면은 중국어와 영어가 한 가득.


하나로 마트에서 사는 것은 영어만 잔뜩 이였던 것 같은데, 이거는 수입을 담당하는 게 윤스 마켓이다 보니


아무래도 중국어가 함께 써있는 것 같다. 


다섯개가 한 팩에 들어있다. 얼마나 매울까 기대중.........





원래 불닭볶음면은 말그대로 볶는 형식의 라면인데에 반해, 볶음탕면은 국물이 자작하게 있도록 조리하게 되어있다.


Cooking Direction에 따라서 조리하면 된다. 


기본 소스와 라면을 넣고 끓인 후에 불을 끄고 마법의 가루같은 것을 솔솔 뿌리는 방식이다. 


Sachet powder (마법의 가루) 를 무조건 먹기 바로 직전에 넣으라고 쓰여져 있었다. 


Sachet은 1회분의 가루가 담긴 봉지 등을 의미한다고 한다. 





이렇게 빨간색과 연두색 두 가지 소스가 있다. 


나야 한국인이고 한국말이 익숙하니까 실수할 일이 없겠지만, 다른 외국인들이라면 뭘 언제 넣으라는 거야~


라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





다 만든 완성샷. 냄새가 매워서 재채기를 거의 10번 정도 한 끝에야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ㅎ.ㅎ 


일반 라면처럼 국물이 꽤 있는 편인데, 냄새부터 맵고 맛은 더더더더 화끈하다. 


위에 뿌린 가루가 약간 치즈...? 같은 맛이 나는 가루인데 같이 섞어서 먹으면 그나마 매운 맛이 중화된다. 


그래도 쉽게 먹기엔 무서운 매운 맛. 그래도 중독적인 맛이라서 계속 손이 간다. 


그리고 외국에서 살면서 매운 맛을 접하기가 어려운데, 이렇게 인스턴트라도 매운 맛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 


불닭볶음면보다는 훨씬 덜 맵다. 아무래도 국물이 있어서 면발에 묻은 매움이 좀 덜한 것 같다.


호주에서, 또 외국에서 매운 맛을 느끼고 싶다면 먹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매운 것 좋아하는 외국인 친구들에게도 알려주는 재미가 있는 라면이다. 







Posted by 모두/Mod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Store]



Yuen's Market / 윤스 마켓 @calamvale




브리즈번에는 호주인 > 중국인 > 다른 인종들 ... 일 정도로 중국인들이 많이 산다. 


중국인들이 금싸라기 땅으로 찍은 써니뱅크의 땅 값만 봐도, 브리즈번 내 중국인의 파워가 얼마나 큰지 알 수 있다. 


그래서인지 브리즈번에는 중국인들 마켓, 레스토랑 등이 굉장히 많다. 





오늘은 그 중에서도 가장 큰 마켓인 윤스 마켓을 다녀왔다. 


사실 종종 가서 이것저것 둘러보고 득템도 하는 곳인데 오늘은 규모가 작은 칼람베일 점으로 다녀왔다. 


저번에 카야잼을 포스팅한 글에서도 윤스 마켓에 대해 물어보는 분도 계시고 해서 사진을 찍어왔다. 


http://modoobrisbane.tistory.com/42 (카야잼 포스팅 글 이다)




칼람베일 쇼핑센터에서 가장 왼쪽에 윤스 마켓이 있다. 간판도 눈에 잘 띄지 않고 지나치기 쉽다. 


써니뱅크에 있는 윤스 마켓은 훨~ 씬 큰데, 칼람베일에는 이렇게 작게 운영되고 있다. 


여담이지만 윤스 마켓 왼쪽에 있는 말레이시아 음식점도 꽤 음식이 맛있는 편이다. 


치킨, 원톤슾을 제외한 모든 음식이 평균 이상이다. 





윤스마켓의 첫 느낌은 그냥 슈퍼같은 느낌 ㅎ.ㅎ 


사실 오늘 윤스 마켓을 온 이유는 펑리수이다. 대만 전통 과자인데 파인애플이 안에 가득들은 빵에 가까운 과자이다. 


사진을 따로 찍지는 않았지만, 들어가자마자 정면 (사진상 오른쪽) 에 바로 펑리수가 있었다. 





또 살 게 없을까 해서 펑리수를 손에 들고 한 바퀴 돌았다. 


자그마하게 야채칸이 있어서 사진을 찍었다. 보통 과일/야채는 푸룻샵을 많이 이용하다보니, 윤스 마켓을 이용한 적은 없다.


그래도 윤스마켓이 언더우드에 아주 큰 푸룻샵을 운영하고 있어서, 혹시나 하고 한번 둘러보았다.


http://modoobrisbane.tistory.com/62 (윤스마켓 과일샵에 대한 포스팅이다)




들어가자마자 과자 섹션이 있는데 앞쪽에 (사진 왼쪽) 펑리수가 있었다. 


사진처럼 중국 가게에서도 커스타드, 초코파이 등 한국 과자를 많이 판다. 아마도 한국 과자가 맛있어서 인 것 같다.


과자는 중국 과자보다는 한국 과자가 훨씬 맛있다.


가끔 중국샵에서 한국 과자를 싸게 팔 때가 있으므로 주의깊게 보는 것이 좋다. 





종종 사게 되는 드라이 칠리. 


고추 기름을 낸다던가, 매운 맛을 낼 때 이용하고 싶어서 종종 말린 고추를 사곤 한다. 


평생 써도 언제 다 쓸까 하는 저만큼의 양에 1.49 불 이다. 굉장히 저렴. 





중국 레스토랑가면 꼭 나오는 핑크색 새우 크래커이다. 


이게 한 번 손을 대면 끊을 수가 없이 계속 먹게되는 중독성이 있는 편이라, 가끔 한 통씩 산다. 


가격은 1.19불 이다. 약 천원 가량 하는 것이니 굉장히 저렴한 편이다. 


이것 외에도 뭔가 먹을 식재료들이 무궁무진하지만, 중국어를 몰라서 선뜻 못집어오는 것도 많다. 





누들코너! 중국사람들도 한국 라면을 선호해서, 한국 라면도 다양한 종류로 팔고 있었다. 


그래도 대륙의 양을 이길 수는 없는 것 같다. 아주아주 다양한 라면이 있었다.


누가 추천을 좀 해주면 좋을텐데, 하도 종류가 많고 정확히 어떤 라면인지 몰라서 전부 시도는 못하고 있다. 





익숙한 듯 익숙하지 않은 진국 설렁탕면 옆에 락사가 있어서 찍어보았다. 


(한국에서도 진국 설렁탕면을 본 적은 없는 듯 하다)


나는 개인적으로 락사, 똠양꿍 등의 맛을 선호하는 편이다. 가게에서 파는 만큼 맛있지는 않지만, 그래도 제법 락사 


느낌이 나는 인스턴트 누들이다.


호불호가 굉장히 강한 음식이므로 기호를 잘 알아보고 선택해야 한다. 





카야잼, 펑리수, 드라이칠리, 프론크래커를 이은 윤스마켓의 추천템! 라이치 주스이다. 


한국에서는 리치 라는 이름으로 더 유명한 과일음료수 이다. 빕스 부페의 꽃! 


6팩이 한 묶음인데 가격이 무려 3불이 되지 않는다.


리치 맛이 아주 진하게 느껴지는 음료수이다. 시원하게 먹으면 갓 짜낸 것처럼 맛있어서 추천한다.






칼람베일 윤스 마켓 위치이다. 


생각보다 이 나라 저 나라의 음식을 다 팔고 있어서, 구경할 것도 많고 시도해보고 싶은 것도 많은 곳이다.


맛있는 식재료들, 다양한 식재료들을 만날 수 있다. 






Posted by 모두/Mod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Brisbane]



Rogue Bistro / 로그 비스트로 @Newstead





오랜만에 맛~~~ 있는 브런치를 먹고자 친구와 뉴스테드에 다녀왔다. 


시티에서 약 10분이면 가는 곳이라 거리는 멀지 않은데, 생각보다 잘 안가게 된다. 


인스타그램에서 로그 비스트로 사진을 봤는데 하나같이 너무 예쁘고 맛있어보여서 바로 가기로 마음먹었다.








딱 도착했는데 바로 앞 스트릿이 공사중이라서, 차 댈 곳이 하나도 없었다. 


비도 조금씩 오는데 아~~~~주 멀리에 주차를 하고 카페로 걸어갔다. 





로그 비스트로 앞에 도착했다. 


사실 간판이나 눈에 확 띄는 것이 없어서 찾기가 쉽지 않은 것 같다. 


그런데 사람이 워낙 많이 기다리고 있어서 도대체 저기가 어디지 하고 봤더니, 로그 비스트로 였다. 


수많은 인파 덕분에 찾기가 쉬운 듯!





웨이팅이 꽤 있었으나, 우리는 미리 예약을 하고 갔으므로! (브런치 카페가는 데 예약을 다 하다니...)


위너처럼 당당하게 카페에 먼저 들어갈 수 있었다.


메뉴는 심플. 옆 테이블들 보니 전부 다 팬케이크를 먹고 있어서, 너무 자연스레 팬케이크를 하나 골랐다. 


단짠의 조합을 위해 savoury waffle을 선택했다. 와플인데 치킨이 나온단 말이야...?


가격은 각각 20불, 21불이다. 꽤 평균적인 가격대라고 생각한다. 





둥글둥글 귀여운 컵에 커피가 담겨져 나왔다. 컵이 너무 귀엽다!


롱블랙과 라떼 이다. 가격은 동일하게 4불이다. 커피 가격은 저렴한 편인 듯 하다. 


보이는 것 그대로, 커피는 굉장히 맛있었다. 딱 심플하고 깔끔하면서 군더더기 없는 맛이였다. 





기대하는 마음을 한 가득 품고 있었을 때, 팝콘이 올라간 팬케이크가 나왔다. 


디스플레이된 방식이 프렌치 스타일이라고 하던데........... 그냥 매우 맛있게 생겼다!


허니콤, 피넛버터, 베리, 팝콘, 팬케이크의 조합이 어마어마하게 좋았다. 


너무너무 단 음식을 좋아하지 않는데, 내가 당도를 조절하고 여러 과일과 조합해서 먹을 수 있는 점이 좋았다. 


그리고 일단 음식이 예뻐... ㅎ.ㅎ 생긴 것만큼 굉장히 맛있는 편이다! 






오른쪽에 나온 것이 치킨 와플이다.


흔히 생각하는 와플과는 조금 다르고, 야채빵? 에 가까운 와플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안이 굉장히 촉촉하고 치킨이랑 곁들여 먹으면 의외로 괜찮은 조합이다. 


까만 병에 담긴 것은 메이플 시럽이다. 처음에는 경악을 금치 못했으나, 먹다보니 우리가 추구하는 딱 단짠의 조합이다. 





약간 바깥쪽 자리에 앉았는데, 안쪽으로도 자리가 있다. 


테이블마다 사람들이 꽉꽉 차있었고, 웨이팅도 아주아주 길었다. 핫플레이스를 찾아온 듯 했다. 





밤에는 이 곳이 바가 되어서 술과 음식을 파는 곳이 된다고 한다. 


저녁메뉴도 또 그렇게나 맛있고, 분위기도 그렇게나 좋다고 한다. 나중에는 저녁에 한 번 더 와봐야겠다. 





절대 후회하지 않을 맛과 분위기의 Rouge Bistro의 위치이다.


지금까지 갔던 브런치 카페중 Top 5 안에 들 정도로 맛있고 기분좋은 곳이였다. 


근처에 리버도 있으니 데이트 장소로도 추천한다 ^0^




Posted by 모두/Mod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