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브리즈번은 한동안 코로나가 꽤 잠잠한 편이였는데 몇 일 전 비행기 승무원으로 시작해서 점점 지역감염으로 한 둘씩 번지고 있는 분위기이다. 지금까지 안 쓰던 마스크도 앞으로 2주간 써야 한다는 정부지침이 내려왔다.
한 동안 잊고 살던 마스크를 다시 꺼내야겠다 ㅠㅠ

마스크 끼고 코로나 피해서 다니다보면 한동안 맛집 찾아다니던 일상도 힘들어지지 않을까 싶다.
아쉽지만 그래도 집콕하면서 집에서 맛있는 거 해먹을 궁리를 해봐야겠다.


호주 브리즈번 일상 : 가든시티


코로나 시작되기 전에 EOFY 세일 때 득템하려고 가든시티를 갔었다.
한참 바삐 걸어다니다가 배고픔을 참을 수 없어서 비치 하우스 1층에 있는 작은 카페 혹은 음식점에 갔었다.
이름은 전혀 기억나지 않지만 분수대 바로 앞 쪽에 있는 곳이다.
날씨가 춥든 덥든 분수대는 왜 매번 좋은지 모르겠다.
창문을 열어놔서 선선한 바람 맞으면서 칩스에 맥주 한 잔 하니까 꽤나 행복했다.


호주 브리즈번 일상 : 가든시티 킨 타이 똠양꿍

칩스로 대충 배를 채우고서 저녁까지 가든시티에 있다가 저녁까지 해결해버렸다.
저녁 메뉴는 무난하게 타이음식!
한국에 있을 때는 메콩타이를 자주 갔었는데 ... 아직 있는지 모르겠다. 무려 10년쯤 전 얘기이다. ㅎㅎㅎ

가든시티에서 딱히 먹을 게 없을 때 가는 곳이 킨 타이이다. 타이음식은 별로 호불호없이 잘 먹어지기도 하고 한국인 입맛에 잘 맞아서 좋다. 그 중에서도 호불호 가장 강한 음식이 똠양꿍인데 ... 나는 똠양꿍도 꽤나 좋아한다.
그 특유의 신 맛이 오히려 입맛을 돋궈주는 것 같아서 좋다.

사실 똠양꿍 외에 소프틀 쉘 크랩이랑 팟타이랑 이것저것 시켰는데 사진은 하나도 찍지 않았다. 어쩌다가 간신히 찍은 한 장 사진이 똠양꿍이였다.


호주 브리즈번 일상 흑맥주 : 투히 올드 다크 에일

요즘 가~끔 먹고 있는 흑맥주이다.
흑맥주를 굉장히 좋아하거나 하는 건 아닌데 아주 가끔 생각날 때가 있다.
사진 뒤쪽에 희미하게 기네스가 보이는 것처럼.. 흑맥주 하면 기네스인데 가끔은 투히 것도 맛있다.
나는 개인적으로 투히 흑맥주는 더 버블버블 탄산이 느껴져서 좋다. 크리미한 흑맥주는 뭔가 배부른 느낌..


호주 브리즈번 일상 과자 : 감자칩

정말 운이 좋게도 코로나 시작 전에 코스트코를 다녀왔었다.
지금은 또 사람 많을까봐 코스트코는 엄두도 못 낼 것 같은데 미리 다녀왔다.
코스트코에서 마치 텔레토비 같은 패키징의 과자가 있어서 한 번 사봤다. 요 조그마한 패키징이 총 12개 정도 들어서 한 상자에 약 10불? 15불 정도였던 것 같다.

한국 과자 중에 눈을 감자 를 떠올리면서 샀는데 눈을 감자보다 훨씬 진하고 훨씬 두껍고 훨씬 기름진 맛이다.
근데 또 나름 그 만의 매력이 있어서 잘샀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리고 뭣보다 한 봉지 다 먹으면 꽤 배부르다. 굉장히 밀도가 높은 과자이다.


호주 브리즈번 일상 : 딸기


사실 호주 와서 딸기 먹어보면서 성공한 적이 없다.
친구 중에 딸기와 생크림 조합을 소름끼치게 싫어하는 친구가 있는데 ....... 호주 딸기는 생크림에게 양보해야 한다.
생크림이랑 같이 안먹으면 너무 시고 달지가 않아서 먹을 수가 없다 ㅠ_ㅠ 한국 딸기는 참 맛있는데 ....

코스트코에서 딸기 한 바구니에 15불 선에 싸게 팔고 있어서 사왔다. 비타민 보충용으로 사왔는데 나름 맛이 괜찮다. 입맛이 관대해진 건지.. 그래도 빨간 부분이 아닌 하얀 부분은 도저히 못먹겠어서 포기했다.
벌써 몇 번을 먹었는데 아직도 한참 남았다. 양은 아주 혜자..


호주 브리즈번 일상 : 히비스커스 티


요번 코스트코 장보기에서 가장 성공한 것은 히비스커스 티!
이게 그렇게 좋다고 벌써 몇 번의 글을 봤는데 호주에서는 어디가서 사야하는지 모르고 있다가 코스트코에서 발견하고 샀다. 한국 브랜드에서 나오는 거라 한국어로 써져있다. 반갑기도 하다!

일단 이렇게 큰 티백이 한 봉투에 들어있는데 지퍼백으로 되어있다는 점이 매우 반가웠다. 하나씩 빼먹고 나서 지퍼백으로 딱 밀봉해놓으니 너무 좋다. 향은 약간 푸룻티한데 상큼하기도 하다.
개인적으로 2번째 우릴 때가 훨씬 맛있다. 첫번째 우린 것은 너무 진하고 강한 느낌이다.
가격은 20불이 안되었던 것 같은데 정확히 기억이 나지는 않는다 ㅠ_ㅠ


오늘부터 또 마스크로 단단히 조심해야 하는 시기이므로 집 콕예정이다. 밀린 블로그도 잔뜩 쓰고 밀린 드라마도 잔뜩 보고 그래야겠다!


반응형
Posted by 모두/Modo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