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sbane]


David's Hotpot & Noodles / 데이빗스 핫팟 앤 누들 @ Mt Gravatt Garden City



요즘 브리즈번은 정말 너무 핫하다.
이렇게 더울 때는 주로 쇼핑센터를 가게 되는데 쇼핑센터의 에어컨 바람때문에 따뜻한 국물을 찾게되는 묘한 상황이 온다. 사실상 이열치열로 따뜻한 국물을 찾게 되는 건 아닌 듯 하다...
그리고 요새 날이 우울해서 비가 올 때도 많아서 또 국물요리가 자주 생각난다.

쌀국수는 심심하고... 라면은 지겹고 .. 샤브샤브는 과하고.. 짬뽕보다는 특별한 맛이 먹고싶을 때 자주 찾게되는 마라탕이다.
브리즈번에도 마라탕 집이 여러 개 있는데, 그 중 자주 가는 곳이 런컨의 마라탕집과 오늘 소개할 가든시티의 마라탕집이다. 가장 깔끔하고 과하지 않은 육수 맛이라서 자주 찾게 되는 곳들이다.
두번째로 추천하는 곳은 필 더 보울이라는 서니뱅크 마라탕 집이다. 여기도 맛있긴 한데 뭔가 깊은 육수 맛이 나서 가끔 생각나는 곳이다 : 써니뱅크 마라탕 집 소개글 링크

브리즈번 마라탕 맛집 : 가든시티 마라탕


가든시티 가라오케 옆 쪽에 있는 마라탕 집이다. 가든시티에 모모치킨 바로 건너편 쪽이기도 하다.
가든시티에는 원래 8 스트릿 안에 마라탕 집이 하나 있었는데... 거기보다는 여기를 무조건 추천한다.
이유는 일단 국물이 깔끔하고 뭔가 기름지지 않아서 훨씬 맛있다.

작은 간판 하나인데 사람들이 어마어마하게 많고 늘 사람들이 웨이팅하고 있는 곳이다.
그래서 사진이 이모양이다 ^_^ 앉아서 먹을 곳도 마땅치 않은데 늘 사람이 많다.
맛집 증명!

브리즈번 맛집 : 가든시티 마라탕

원래는 카운터 옆 쪽에는 쉘브에서 음식을 따로 담아서 카운터에서 무게로 가격을 매기는 형식인데..
현재 코로나의 여파로 인하여 이렇게 음식을 체크해야 한다 ㅠ_ㅠ
이거 너무 불편하긴 한게... 얼만큼을 담아야 하는지 기재가 안되서 너무 불편하다.
예를 들어서 나는 배추가 조금 많이 먹고 싶어도 고작 틱하는 거 외에는 표현할 길이 없어서 좀 아쉽다.

대신 여기는 한 번 틱을 해서 제출하고 나면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준다.
그 때 나는 고기를 더 넣고 싶어! 청경채를 더 넣고 싶어! 하면 반영을 해준다.
이러한 절차를 거치는 건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서가 아닐까 싶은데... 이게 한계가 있는게 가게 너무 바쁘기 때문에 일일히 꼬치꼬치 다 말하기는 힘들다.
대신 대충해도 다 맛있다는 장점이 있긴 하다. ㅎㅎㅎㅎ

메뉴에 대해서 조금 소개를 하자면 전체 대략의 무게를 일단 정해준다.
나는 600g으로 선택! 국물까지 하면 1~2인분으로 적당하다.
배고픈 2인이라면 1KG 으로 추천!
고기는 소고기 (Beef Roll) 과 Duck Blood (선지) 를 선택했다.
야채는 청경채 (ParkChoi), 시금치 (Spinach), 배추 (Wombok), 버섯류 (Enoki, King Oyster), 숙주 (Bean Sprout) 를 선택했다.
해산물은 약소하게 오징어링만 골랐다.
추가적으로 피시 두부와 중국 당면 누들을 선택했다.

브리즈번 마라탕 맛집 : 가든시티 마라탕


자리잡고 앉으면 이렇게 일회용 숟가락, 젓가락 등을 나눠준다.
나는 친구랑 쉐어할 예정이라서.. 이렇게 쉐어용 보울을 따로 받았다.

참고로 직원분 중에 한국어, 중국어, 영어 다 되는 능력자 직원분이 계셨는데..아마도 중국인인 것 같았다.
내가 한국인임을 알고 한국어를 막 하셨는데 외국인이 한국어하는 느낌이긴 했다.
아무튼 그 분이 한국어를 해주시는 덕에 뭔가 더 좋았다.

메뉴 오더가 끝나고 나면 드라이 훠궈로 할 건지 핫 팟으로 할 건지 고르라고 한다.
쇼핑센터가 제법 쌀쌀했으므로 나는 핫팟으로 선택해서 먹었다. 드라이는 아직 시도 전인데 사람들이 많이 먹고 있어서 꽤 호기심이 생겼다...
맵기도 선택할 수 있는데 어지간한 고수가 아니면 무조건 Mild 를 추천한다.
마라는 안매워도 맵다.

브리즈번 마라탕 맛집 : 가든시티 마라탕


실패가 없는 마라탕 조합!!!!! + 선지
처음으로 선지를 시켜봤는데 한국 선지 해장국 선지랑은 뭔가... 2% 다르다.
뭔가 선지 젤리 같은 느낌... 한국의 댕댕한 선지 느낌과 뭔가 다르긴 했지만 뭐 대충 만족은 할 수 있어서 나름 괜찮다.
비위가 약하다면 추천하지 않는다 ^_^

시킨 메뉴들은 대체로 잘 나왔다. 아마도 메뉴판에 틱을 한 이후에 몇 개 틱을 더 했던 것 같다..
예를들면 건두부 라던가.. 고수 (코리안더) 라던가.. 나중에 급하게 틱했던 기억이 난다.

깔끔하면서도 뭔가 시원한 느낌이 난다. 가든시티 에잇 스트릿에 있는 마라탕에 비해서 뭔가 더 맑은 육수? 여서 훨씬 선호한다. 물론 깊은 육수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다른 곳으로 가는 것을 추천한다.

https://www.google.com/maps/place/David's+Noodle+%26+Hotpot+-+Garden+City/@-27.5624437,153.080336,15z/data=!4m2!3m1!1s0x0:0xd422fd481113dfd?sa=X&ved=2ahUKEwiR98an3IHuAhVtwzgGHUVWBY4Q_BIwCnoECBkQBQ

이 마라탕집은 웨스트필드 가든시티에 위치해 있다.
가든시티의 모모치킨 바로 건너편, 가라오케 바로 옆이다.
오랜만에 선지를 맛보고 싶은 분들께도 추천한다!!!


반응형
Posted by 모두/Modoo

댓글을 달아 주세요